진료상담 : 053. 560. 1000 죽전역 1번 출구
 > 어린이치료 > 연령별 치아관리
연령별 치아관리 페이지 타이틀

아이와 가족이 행복한 곳, FM치과병원입니다.

연령별 치아관리

최고의 치료는 철저한 예방이라는 말이 있듯 아이의 치아를 건강하게 유지시키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여기에서는 엄마들이 알아야 할 우리 아이 연령대별 치아 상식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신생아~6개월된 아이의 치아관리

생후 6개월까지는 치아가 없지만, 치아가 나올 자리와 잇몸이 갖추어져 있습니다.

소아양치하는 사진 * 맹출성 치은염이란?
이가 나기 전에 잇몸이 약간 부풀어 오르고, 차차 치아형태가 보이면서 창백해지고, 치아가 나면서 약간 빨갛게 붓기도 합니다. 이것은 치아가 나오는 정상적인 과정입니다.

* 한 달도 안된 아기에게 이가 있는 경우
생후 1개월이내 이가 나오거나 원래 이가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다른 문제는 없지만 수유시 엄마에게 상처를 주거나 아기 입안에 상처가 날 수 있으므로 치과에서 상담을 받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6~10개월 까지의 아이의 치아관리

아기의 첫니가 나는 것은 보통 6개월∼10개월이며, 첫돌이 지나고 나기도 합니다. 이때 아기는 불안감을 느끼거나 손가락을 빠는 등의 행동을 보이기도 하고 침을 많이 흘리며 식욕감퇴를 보이기도 합니다. 일단 입안에 이가 나면서부터 충치균에 노출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수유 후에는 보리차를 마시게 하거나 젖은 거즈 등으로 치아를 닦아주어야 합니다.

* 첫 이 나고 2살까지 이 닦는 방법
손가락사이에 젖은 거즈를 끼고 부드럽게 치아를 닦아주거나, 부드러운 유아용 칫솔을 이용합니다. 아직 아기가 치약을 뱉을 수는 없으므로 치약은 스스로 침 뱉기가 가능한 시기에 사용합니다. 중요한 것은 아기가 이를 재미있게 느낄 수 있도록 어머니가 관심을 갖는 것입니다.

첫돌을 즈음하여 아이의 치아

만1세를 전후해서 위아래 앞니가 모두 나옵니다. 위 여섯, 아래 여섯, 모두 열 둘입니다.

* 우유병 수유와 아기의 충치 예방법
우유병 수유는 엄마가 아기를 똑바로 안고 가능한 구멍이 작은 젖꼭지를 사용하여 줄줄 흐르지 않게 하여 아기의 빰, 혀, 턱을 사용하게 해야 합니다. 가능한 한 빨리 컵을 사용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좋으며, 우유도 마치 모유처럼 간격을 두고 우유병을 물리는 것이 좋습니다. 무엇보다도 구강 내에 충치균이 없다면 설탕이나 우유를 섭취하더라도 충치가 발생할 수 없습니다. 아기의 충치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어머니의 구강위생을 점검할 필요가 있습니다.

영구치가 처음 나기 시작하는 만 6세

소아양치하는 사진만6세가 지나면서 젖니 맨 뒤쪽에서 나오는 치아를 "6세 어금니"라고 합니다.
이는 영구치 중에서 맨 먼저 나와 맞물리므로 상하 턱 맞물림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영구적으로 사용할 치아이기 때문에 가장 관리를 필요로 하는 치아인 6세 어금니입니다.

유치
유치는 젖니라고도 하며 생후 6개월 부터 나기 시작합니다. 유치의 개수는 20개이고 영구치보다 12개가 적습니다.

* 젖니의 중요성
 세살 버릇 여든까지 갑니다.
어려서부터 건강한 치아를 갖도록 관리해 주는 습관을 갖는 것이 평생 건치로 살 수 있는 기본을 갖추는 길입니다.

 젖니도 치아입니다.
젖니의 씹는 기능은 식사뿐만 아니라 턱뼈에 적절한 자극을 줌으로써 올바른 성장을 유도합니다. 그리고 말을 배우는데도 큰 영향을 줍니다. 심미적으로 예쁘고 고른 치아를 갖는 것은 아이들 정서에도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잊지 마세요.

 영구치는 젖니를 따라 갑니다.
젖니는 영구치가 나올 공간을 유지 시켜주며 영구치가 나오는 길은 경로를 유도하는 역할을 합니다.

영구치
영구치는 6세경에 유구치의 뒤쪽에서 제1대 구치가 나오고 12세경에 제2대 구치가 나옵니다. 그 뒤로 사랑니라고 불리는 제3대 구치가 나오는데 그 시기는 불규칙하고 점차 퇴화되어 나지 않는 경향이 있습니다. 영구치의 충치 예방 어금니는 치아표면에 작은 홈과 구멍들이 많으므로 이런 곳을 치과 플라스틱 재료로 미리 메워 줌으로써 충치발생을 억제시킬 수 있습니다. 이를 치면열구전색, 실란트라고 합니다. 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부모와 아이의 치아에 대한 관심과 열심히 이를 닦는 습관이 기본입니다.